'신공항 치킨게임' 그만 둬야

두 대의 자동차가 마주보고 선다. 이윽고 요란한 엔진 소리가 들리고, 타이어는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릴 채비를 한다. 심판이 깃발을 들어 올려 경기의 시작을 알리자 차들은 맹렬히 달려 나간다. 서로를 향해 최고 속도로 달려오는 두 대의 차. 누군가 피하지 않는다면 모두 죽는다.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이런 경기를 ‘치킨게임’이라 한다. 승리의 영광을 누리고자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다면 둘 다 죽게 되고, 목숨을 건지려 핸들을 돌리면 패배의 굴욕을 맛보게 된다.

 

최근 이 같은 치킨게임이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대통령의 공약으로 시작된 동남권 신공항 건설 때문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영남에 공항을 신설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공약 덕분이라고 단정 지을 순 없지만 당선된 이상 이 대통령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했다. 최종 후보지로 가덕도와 밀양이 남았고 두 지역은 서로를 향해 무작정 내달렸다. 자신에게 유리한 기준으로만 사업성을 평가했고 현수막 물량공세로 제 장점만을 부각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세종시는 한 때 수도권과 지방을 대립하게 만든 ‘뜨거운 감자’였다. 국토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라던 찬성 측과 행정 비효율을 불러올 것이라는 반대 측이 첨예하게 맞섰다. 과학 비즈니스 벨트 또한 논란이 가속화하고 있다. 충청과 경기, 전남까지 가세한 가운데, 일각에선 신공항 유치 실패로 분노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영남권에 과학벨트를 분산 배치한다고 나섰다. 두 대의 자동차만 참여하는 본래의 치킨게임에서 더 나아가 원점을 향해 여러 대의 차가 달려가는 양상이다.

 

지역 균형 발전은 중요하다. 하지만 국가적 차원에서 살펴봤을 때 전체 경제에 해가 될 사업은 접는 게 마땅하다. 신공항 건설로 받게 될 이득은 국한되겠지만 입게 될 손실은 전국이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서로 부딪쳐 둘 다 만신창이가 되기 전에 심판(정부)이 경기를 멈춘 것은 잘한 일이다. 적은 이득을 얻기 위해 목숨과 같은 균형 발전을 담보로 하는 치킨게임을 그만 둬야 한다. 부산과 밀양은 지금이라도 분노의 시동을 꺼야 한다.

초과이익 논의 전에 부당이익부터 바로 잡아야

콩 한 쪽도 나눠 먹는 것이 우리네 인심이다. 가진 것이 고작 콩 한 쪽 뿐이라도 그마저도 없는 사람을 위해 나눌 만큼 우리 사회엔 정(情)이 넘친다. 누구하나 강제한 적 없지만 우리는 나눔을 실천해왔다. ‘정’은 사람 냄새 나는 한국을 만든 덕목이고,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자랑거리다. 이런 ‘정 문화’를 기업 간 거래에 적용하려는 움직임이 보... » 내용보기

부부

부부함민복 긴 상이 있다한 아름에 잡히지 않아 같이 들어야 한다좁은 문이 나타나면 한 사람은 등을 앞으로 하고 걸어야 한다뒤로 걷는 사람은 앞으로 걷는 사람을 읽으며 걸음을 옮겨야 한다잠시 허리를 펴거나 굽힐 때서로 높이를 조절해야 한다다 온 것 같다고먼저 탕 하고 상을 내려놓아서도 안 된다 걸음의 속도도 맞추어야 한다한 발또 한 발------... » 내용보기

처절한 생존의 현장, 대한민국 예능의 현주소

대한민국엔 수많은 ‘방’이 있다. 그 중 유일하게 전 세대를 아우르는 것이 노래방이다. 남녀노소 모두가 노래방에서 기쁨을 나누고 설움을 달랠 만큼 우리는 가무를 좋아한다. 이런 국민 정서를 제대로 파고든 프로그램이 바로 ‘슈퍼스타K’였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는 점과 노래로 경쟁한다는 점에서 ‘슈퍼스타K’는 TV 속의 노래방과 같았다. 그리고 ‘슈퍼스... » 내용보기

서바이벌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문화방송의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는 첫 방송부터 큰 기대감을 불러왔다. 그간 실력 없는 가수들에 의해 유린 당한 무대를 되살린다는 취지와 쟁쟁한 가수들 중 하나를 떨어트리는 서바이벌 진행 방식이 주된 이유였다. 시청자를 우롱하는 듯한 편집 방식이 도마에 오르기도 했지만 '나가수'는 이토록 일요일을 기다리게 한 장본인... » 내용보기